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1일 23시 40분 KST

안영미가 코로나19로 인해 결혼 1년 동안 남편을 단 한 번 만났다고 밝혔다

안영미가 안타까운 결혼 생활을 전했다.

KBS2
안영미

안영미가 코로나19로 인해 미국에 있는 남편과 1년 동안 단 한 번 밖에 만나지 못했다고 전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김미려가 안영미, 정주리와 오랜만에 만나 이야기 꽃을 피웠다.

이날 김미려는 드레스 코드까지 맞추고 정주리, 안영미와 만났다. 김미려의 모습을 본 안영미는 “스티븐 시걸이냐 뭐냐. 자신 있는 모습을 부각할 수 있는 옷으로 입고 오랬더니 검도 선수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미려는 제작진에게 “영미가 간만에 좀 보고 싶다고 예쁘게 꾸미고 만나자고 하더라”라며 ”나름대로 꾸미고 나갔는데 다들 오버해서 꾸미고 나올 줄 몰랐다. 나만 오늘 자연스럽더라”고 말하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하희라는 “주부니까 약속 있을 때 예쁘게 차려입고 나간다는게 쉽지 않다”고 응했다.

대화의 꽃을 피우던 중 정주리는 안영미에게 “언니 결혼했어?”라고 장난쳤다. 안영미가 코로나19로 인해 남편을 자주 볼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안영미는 “했다. 벌써 결혼 1주년 넘었다”고 버럭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1주년 동안 한 번 만났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제현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