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9일 17시 35분 KST

유시민이 '썰전'에서 마지막으로 남긴 문대통령에 대한 평가

박형준과 미묘하게 달랐다.

jtbc

유시민 작가가 JTBC ‘썰전’을 하차하며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마지막 평을 남겼다.

유 작가는 28일 방송된 썰전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와 지난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좀 무서운 분 같다”고 평했다.

유 작가는 먼저 청와대가 김 전 총리에게 훈장은 추서하되 문 대통령의 직접 조문은 하지 않기로 결정했던 사실을 거론하며 ”재밌지 않나.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물었다. 진보 진영을 중심으로 훈장 추서 반대 목소리가 높던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절충적인 결정을 내린 것을 두고 의도를 짚어보자는 뜻이었다.  

이에 박 교수는 ”문 대통령은 유 작가와 (김 전 총리에 대한 평가에서 개인적으로는) 똑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다만 산업화와 민주화를 통합하는데 양 측면에 기여를 한 분에 대해서는 국가적으로 평가해주는 것이 (개인이 아닌) 대통령으로서의 온당한 역할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유 작가는 “문 대통령이 좀 무서운 분 같다”며 다른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보수 쪽에서는 선호하고 진보 쪽에서는 안 좋아한 정치인이 고인이 됐는데, 대통령으로서는 모든 국민들의 의견과 감정을 껴안으려고 한 것”이라며 “자기 지지층에 대해서는 말은 안 하지만 양해해달라고 한 것인데 약간 무섭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지지층에 편향되지 않으려는 냉정한 자세를 보인 것을 ‘무섭다’는 단어로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다시 박 교수는 “무서운 게 아니라 온당한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라며 “대통령이 어떻게 자기 지지층만 바라보고 국정을 운영하느냐”라고 되물었다.  

두 사람 모두 문 대통령의 훈장 추서 결정이 진보만이 아닌 보수까지 아우르는 대통령으로서의 공적 선택이라고 보는 점은 같지만, 유 작가는 지지층 내부의 강한 반발까지 감내하는 문 대통령의 강단에 더 큰 의미를 부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박 교수는 대통령으로서 당연한 자세라고 단순 규정한 셈이어서 미묘한 차이를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