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04일 14시 10분 KST

[속보] "상식과 정의 무너지는 것 지켜보기 힘들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끝내 사의를 표명했다

'어떤 자리에서든 국민을 보호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

 

 

4일 오전 반차를 내고 향후 거취를 직접 밝히겠다고 선언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윤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 현관 앞에서 ”저는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고 한다”라며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한 윤 총장은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고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며 ”그 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한 뒤 자리를 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