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5일 11시 35분 KST

'췌장암 투병' 유상철 감독이 다음 시즌에도 인천유나이티드를 이끌 전망이다

1부 리그 잔류에 성공하며 시즌을 마쳤다.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감독이 다음 시즌에도 인천유나이티드를 이끌 전망이다.

뉴스1
유상철 감독

인천일보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인천유나이티드는 전날 ”계약서에 적힌 ‘감독직을 수행할 수 없는 중대한 사유(질병)’를 이유로 계약을 파기하지 않기로 내부 방침”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유상철 감독은 2020시즌에도 인천 선수들과 함께할 수 있게 됐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달 30일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B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경남FC를 상대로 0-0 무승부를 거둬 인천의 K리그1 잔류를 확정 지은 바 있다. 췌장암 투병 소식을 알리던 당시 팬들과 한 약속을 지킨 것이다. 

인천유나이티드는 내달 태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날 계획이다. 스포티비뉴스에 의하면 인천 측 관계자는 ”내년에 대비해 선수 수급 등 할 일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전지훈련은 이미 짜여 있고 선수 영입의 경우 미리 유 감독과 상의해 접촉 가능한 선수들은 이천수 전력강화실장과 전달수 대표이사가 긴밀하게 소통하며 움직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유 감독은 다음 시즌 전까지 치료와 휴식에 전념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 감독은 1부 리그 잔류 확정 직후 ”내년에 더 좋은 모습으로 인천이 계속 한 계단씩 올라갈 수 있는 팀이 될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다”라며 다음 시즌 역시 기대해달라고 말한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