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03일 16시 40분 KST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 가장 카리스마 넘치는 이 장면은 '즉흥 연기'였다

루소 형제가 직접 밝혔다.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 가장 카리스마 넘치는 장면은 블랙팬서의 군대가 블랙 오더와의 전투를 앞두고 ”이범배”라고 반복적으로 외치는 순간일 것이다. 음바쿠가 선창을 하자 티찰라가 ”이범배”라고 외치고, 병사들이 뒤이어 따라 하는 바로 그 장면이다. 이 장면에는 숨겨진 비밀이 있다고 한다. 

할리우드리포터에 따르면 영화를 연출한 루소 형제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블루레이 코멘터리에서 이 장면이 즉흥 연기로 완성됐다고 밝혔다. 조 루소는 ”촬영 당시 ‘블랙팬서‘를 보지 못해 이 구호에 대해 전혀 몰랐다. ‘블랙팬서’ 역시 동시에 촬영 중이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윈스턴이 먼저 선창하고 티찰라가 새로운 구호를 외치기 시작했다. 1년 전에는 ‘와칸다 포에버’라는 대사가 이렇게 멋질지 몰랐다”라며 ”정말이지 멋진 장면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앤소니 루소는 음바쿠 역을 맡은 윈스턴 듀크가 ”분위기를 고조시키려고 그런 줄 알았다”며 촬영 당시에는 무슨 뜻인지 전혀 몰랐다고 덧붙였다. 

Marvel Studio

와칸다 군대가 외친 ‘이범배(yibambe)’는 코사어로 ”(대형) 유지”를 뜻한다. 

한편, 감독 코멘터리를 볼 수 있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블루레이는 오는 14일 출시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