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7일 15시 18분 KST

'갑질 폭행' 양진호가 옥중 혼인신고로 사실상 '옥중 경영'을 하고 있다는 제보가 나왔다

”불법 성착취물은 여전히 엄청나게 유통되고 있다.”

뉴스1
양진호 전 회장

 

직원 폭행 등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양진호 전 한국미래기술 회장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018년 양진호 전 회장의 폭행 사건을 최초 제보했던 A씨는 2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양진호 회장이 구속된 이후 특이하게도 옥중에서 혼인신고를 했다”고 말했다.

양 전 회장의 혼인 상대에 관해선 ”회사 일은 거의 하지 않고 양진호와 동거했던 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분이 혼인신고를 한 후 지주회사의 부사장으로 들어왔다. 그러고 나서 얼마 있다가 위디스크, 파일노리 대표이사까지 차지했다”고 말했다. 

A씨는 이어 ”이분을 통해 (양진호가) 사실상 옥중 경영을 하고 있다”며 ”수익이 어마어마하게 나고 있다. 작년 매출이 위디스크, 파일노리 합쳐서 225억 정도”라고 주장했다. 

A씨는 또, 양진호 전 회장이 운영하던 위디스크 등에서 여전히 음란물이 유통되고 있다고 폭로했다. 그는 ”사실 성범죄 영상물은 거의 사라졌다”면서도 ”불법 성착취물은 여전히 엄청나게 유통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초제보자 A씨는 양진호 전 회장의 위디스크 등 계열사를 총괄한 전 법무팀 소속 직원으로 지난 1월 해고됐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저뿐만 아니라 양 전 회장에게 불리한 진술을 했던 직원들은 전부 해고됐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기존에 공개된 양 전 회장의 범행 외에도 ”(양 전 회장이) 여직원들 목에 칼이나 톱을 대는 사진도 있었다”며 추가 폭로했다.

앞서 양 전 회장이 직원들을 폭행하고, 직원들에게 ‘일본도’로 살아있는 닭을 죽이라고 명령하는 등 만행이 공개돼 충격을 줬다. 그는 특수강간, 상습폭행 등 혐의로 2018년에 구속수감됐고 지난 5월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