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6일 08시 25분 KST

제11호 태풍 '노을'이 발생했고, 한반도로는 오지 않을 예정이다 (예상경로)

필리핀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뉴스1/기상청
제11호 태풍 '노을'의 예상 경로

제11호 태풍 ‘노을’(NOUL)이 필리핀 마닐라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한반도로는 오지 않을 전망이다.

기상청이 16일 오전 5시 발표한 태풍 통보문에 따르면, 태풍 노을은 이날 오전 3시쯤 필리핀 마닐라 서남서쪽 약 32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동경 118.5도, 북위 13.0도 지점이다.

태풍의 이동속도는 시속 5㎞, 진행방향은 북서쪽, 강도는 ‘약’이다. 중심기압은 1000hPa(헥토파스칼)이고 중심부근 최대풍속은 시속 65㎞(초속 18m), 강풍반경 150㎞이다.

태풍은 17일 오전 3시 필리핀 마닐라 서쪽 약 560㎞ 해상으로 이동한뒤, 18일 오전 3시 베트남 다낭 동쪽 약 340㎞ 부근 해상에 다다를 전망이다.

이후 19일 오전 3시에는 다낭 서북서쪽 약 350㎞ 부근 육상에 상륙한뒤, 20일 오전 3시에는 베트남 하노이 서남서쪽 약 830㎞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을’은 북한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앞서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한반도에 상륙하면서 큰 피해를 남기자 후속 태풍에 대한 관심이 쏠리면서 아직 발생하지 않은 제11호 태풍 ‘노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바 있다.

기상청은 높은 해수면 온도 때문에 10월 말까지도 태풍이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번 여름에는 이미 제8호 태풍 ‘바비‘, 제9호 태풍 ‘마이삭’,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차례로 한반도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