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30일 10시 28분 KST

핼러윈데이 '유명 클럽' 문 닫으니, 주점과 호텔로 몰리는 '풍선효과'가 발생했다

방역 당국은 긴장을 늦출 수 없다.

뉴스1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 사람들이 발길이 뚝 끊겼다.

10월 31일 핼러윈/할로윈 데이를 앞두고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 이태원 등지의 유명 클럽에 강력한 방역지침을 적용키로 했다. 그러나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클럽을 피해 주점과 호텔 등을 빌려 파티를 여는 문화가 유행하면서 보건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30일 질병관리청 등은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제2의 이태원’ 사태를 우려, 클럽 내에서 한 명이라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집합금지 명령을 발동하겠다고 강력 경고했다. 이에 서울시내 유명 클럽들은 자발적으로 영업 중단을 선언했다.

그러나 최근 20~30대 젊은층에서는 클럽 대신 호텔 뷔페나 파티룸, 주점 등을 빌려 파티를 강행하려는 추세다. 결국 클럽을 막으니 주점이나 호텔, 뷔페, 파티룸으로 몰리는 이른바 ‘풍선 효과’가 나오고 있다. 

뉴스1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술집에 호박 모형이 걸려있다. 이 가게에는 손님이 단 한 명도 없었다.

이모씨(26·서울 마포구)는 “해마다 핼러윈 의상을 구해 입고 이태원에서 밤새 즐기곤 했지만, 올해는 힘들 거 같아 친구들과 호텔 뷔페를 예약해 놓았다. 사진으로 추억을 남기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기 때문에 파티를 포기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강모씨(22·수원시)도 “한 달 전부터 모임을 준비했기 때문에 올해는 작은 주점을 예약했다. 주점측도 요즘 장사가 시원찮은 상황에서 흔쾌히 새벽까지 공간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고양시의 대표 상업지역인 라페스타의 일부 주점도 젊은 손님들을 끌기 위해 업소 전체를 각종 핼러윈 장식들로 꾸며 놓고 31일부터 11월 1일까지 ‘핼러윈 데이’ 특별 이벤트까지 준비했다.

또한 수도권 외곽지역의 대형 카페와 음식점도 사탕 등 기념품을 나눠주고 무료로 사진 촬영을 해주는 등 각종 핼러윈 이벤트를 홍보하며 가족단위 손님을 유혹하고 있다.

의정부시 행복로의 한 주점 업주는 “거리두기 1단계로 내려간 상황에서 주말이 낀 핼러윈 데이는 상가들에게는 대목으로 여겨진다. 더구나 한꺼번에 많은 손님이 몰려들 경우 본의 아니게 방역지침이 무너져 주민들의 신고로 단속을 당할까 봐 미리 걱정하는 업소도 있을 정도”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