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1일 12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21일 12시 33분 KST

여자 팀추월 대표팀의 경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폴란드와 맞붙는다.

‘팀워크 실종 논란’에 휩싸인 한국 여자 팀추월 대표팀에 질타가 이틀째 쏟아지고 있다. 

19일 열린 팀추월 준준결승 직후 올라온 ‘김보름, 박지우 선수의 자격 박탈과 빙상연맹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은 무려 40만 명 이상이 서명했고, 외신 역시 이번 일을 ‘왕따 스캔들’로 조명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더했다.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여자 팀추월 대표팀이 또다시 경기에 출전한다.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오늘(21일) 오후 7~8위 결정전인 결승D에 출전한다. 이번 순위 결정전에서는 지난 19일 열린 준준결승에서 8개 팀 중 최하위를 기록한 폴란드와 맞붙는다. 

폴란드팀의 팀추월 준준결승은 한국팀의 경기와 비슷했다. 선두에 있던 두 선수가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한참 뒤에서야 마지막 선수가 경기를 마쳤다.

폴란드팀 역시 경기 직후 불화설에 휘말렸다. 세 선수가 함께 훈련하지 않은 것이 드러나면서부터다.

폴란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나탈리 체르본카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자들은 우리가 함께 훈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실이다.”라며 ”우리는 경기장에서만 진 것이 아니다. 훨씬 일찍, 라커룸에서부터 진 상태였다. 강한 팀워크를 만드는 데 시간이 부족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체르본카는 이어 이번 경기를 계기로 ”팀을 재건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불화설이 제기된 두 팀의 경기로 이목을 끌고 있는 7~8위 결정전은 21일 오후 8시 54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