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5월 20일 14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5월 20일 15시 51분 KST

우후죽순 등장하는 '교사 브이로그'에 학교에서 유튜브 촬영을 금지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부업 전에 본업부터 챙기셔야.

청와대 국민청원
교사들의 학교 브이로그를 금지해달라는 청원글이 등장했다.

최근 학교 선생님들이 수업과 쉬는 시간 등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촬영한 브이로그(자신의 일상을 동영상으로 촬영한 영상 콘텐츠)를 무분별하게 공개해 학생들의 초상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교사들의 학교 브이로그 촬영을 금지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요즘 학교에서 교사들이 브이로그를 촬영하는 경우가 많다”며 ”영상들을 보면 학생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변조하지 않거나 모자이크를 해주지 않는 경우가 많고 심지어 아이의 실명을 공개하는 상황도 잦다”고 말했다.

이에 ”아이들의 의사와 관계없이 온라인은 악플이 난립하는 곳에 학생들이 공개되는 것은 위험하고 이를 악용해 범죄에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또 청원인에 따르면 교사들이 업로드하는 브이로그에는 ”돌았네”, ”지X하네”라는 등의 욕설이 자막으로 나오기도 한다.

청원인은 ”학부모에게 일부 동의를 얻는다고 하지만, 수시 전형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교사의 요구에 동의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생활기록부에 악영향이 생길까 두려워 침묵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선생님은 교사가 본업인데 유튜버라는 부업을 하게 되면 본업에 소홀해지지 않겠느냐”며 ”아이들의 안전 문제도 있으니 교사들의 브이로그 촬영을 제한해달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유튜브에서 ‘교사 브이로그’를 검색하면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다양한 학년 교실에서 촬영된 영상이 빼곡하다.

영상 속 교사들은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마치 관찰 카메라 방송처럼 공개하며 수업 중에도 촬영하고 있다. 교사들은 수업 중 힐끗힐끗 카메라 렌즈를 쳐다보며 학생보다 카메라를 더 의식하는 경향을 보이기도 한다.

해당 청원은 사전 동의 100명을 훌쩍 넘은 1900여 명이 동의해 관리자가 정식 청원으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최서영 기자 sy15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