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15일 16시 53분 KST

설리가 '홈파티 사진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지인들과 함께한 신년 홈파티 사진을 공개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설리가 최근 홈파티 사진을 두고 불거진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설리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인들과 함께한 신년 홈파티 사진을 게재했다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사진을 본 인스타그램 유저들은 설리의 행동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설리는 15일 공개된 ‘진리상점’ 크루의 인터뷰 영상에서 ”친구들에게 미안했다”라며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좋은 친구들인데, 착하고 예쁜 친구들인데 왜 나 때문에 욕을 먹어야 하나”라는 생각이었다며 ”저를 아는 사람들은 (제 행동에) 악의가 없다는 걸 너무 잘 아시는 데 저한테만 유독 색안경 끼고 보시는 분들이 많아서 속상하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설리는 자신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었고, 앞으로도 많이 바뀔 거라고 생각한다”며 ”‘진리상점’을 하며 제 편도 많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설리는 앞서 ”사람들의 시선이 공포로 다가왔고 대인기피증, 공황장애를 앓게 됐다”라며 어릴 적부터 대중의 시선으로 인해 힘들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한편, 설리의 첫 단독 리얼리티 ‘진리상점’은 이날 공개된 24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