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5일 07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5일 07시 05분 KST

신경숙 작가, 검찰 조사에서 '표절 아니다'라고 밝히다

미시마 유키오의 작품을 표절했다는 의혹으로 경찰에 고발 당한 소설가 신경숙 씨가 검찰에 이메일로 "표절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배용원)는 미국에 체류하던 신 씨를 상대로 e메일 조사를 벌여 표절 의혹을 부인하는 취지의 답변을 받았다. 신 씨 사건에 대한 법리 검토를 상당 부분 진행한 검찰은 조만간 결론을 내릴 것으로 전해졌다. 필요하면 최근 귀국한 신 씨를 소환할 방침이다.-동아일보(3월 25일)

이응준 소설가가 허핑턴포스트 블로그에 올린 '우상의 어둠, 문학의 타락 | 신경숙의 미시마 유키오 표절'로 인해 불거진 표절 논란 이후 신경숙 씨는 이날까지 “아무리 지난 기억을 뒤져 봐도 ‘우국’을 읽은 기억은 나지 않지만, 이제는 나도 내 기억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는 입장만을 밝혔다.

뉴스원에 따르면 이번 검찰 조사는 지난 6월 현택수 한국사회문제연구원장이 "신씨가 출판사를 속여 업무를 방해하고 인세 등 부당이득을 챙겼다"며 소설가 신경숙(52) 씨를 검찰에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이응준 소설가는 아래 문단을 예로 들어 신경숙 씨의 표절을 지적한 바 있다.

두 사람 다 실로 건강한 젊은 육체의 소유자였던 탓으로 그들의 밤은 격렬했다. 밤뿐만 아니라 훈련을 마치고 흙먼지투성이의 군복을 벗는 동안마저 안타까와하면서 집에 오자마자 아내를 그 자리에 쓰러뜨리는 일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레이코도 잘 응했다. 첫날밤을 지낸 지 한 달이 넘었을까 말까 할 때 벌써 레이코는 기쁨을 아는 몸이 되었고, 중위도 그런 레이코의 변화를 기뻐하였다.

─ 미시마 유키오, 김후란 옮김, 「우국(憂國)」, 『金閣寺, 憂國, 연회는 끝나고』, 주우(主友) 세계문학20, 주식회사 주우, P.233. (1983년 1월 25일 초판 인쇄, 1983년 1월 30일 초판 발행.)

두 사람 다 건강한 육체의 주인들이었다. 그들의 밤은 격렬하였다. 남자는 바깥에서 돌아와 흙먼지 묻은 얼굴을 씻다가도 뭔가를 안타까워하며 서둘러 여자를 쓰러뜨리는 일이 매번이었다. 첫날밤을 가진 뒤 두 달 남짓, 여자는 벌써 기쁨을 아는 몸이 되었다. 여자의 청일한 아름다움 속으로 관능은 향기롭고 풍요롭게 배어들었다. 그 무르익음은 노래를 부르는 여자의 목소리 속으로도 기름지게 스며들어 이젠 여자가 노래를 부르는 게 아니라 노래가 여자에게 빨려오는 듯했다. 여자의 변화를 가장 기뻐한 건 물론 남자였다.

─ 신경숙, 「전설」, 『오래전 집을 떠날 때』, 창작과비평사, P.240-241. (1996년 9월 25일 초판 발행, 이후 2005년 8월1일 동일한 출판사로서 이름을 줄여 개명한 '창비'에서 『감자 먹는 사람들』로 소설집 제목만 바꾸어 재출간됨.)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현 원장은 신씨의 소설 '어디선가 나를 찾는 전화벨이 울리고'와 '엄마를 부탁해'도 독일 작가 루이제 린저의 소설 '생의 한가운데'를 표절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