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7일 07시 37분 KST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 위법 말하려면 직 내려놓고 하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날을 세웠다

또 한 번의 직격탄.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등 종합국정감사에서 앞서 ”수사지휘권 발동이 위법·부당하다”고 말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발언했다.

그는 ”수사지휘에 대해 총장은 장관의 지휘를 30분 만에 수용했다. 1차 지휘 때는 형성권이라는 법률 용어를 써서 지휘와 동시에 효력이 발생해 수용의 불가피성을 받아들였다”면서 ”(그랬던 윤 총장이)국회에 와서 전국민이 보는 가운데 부정하는 건 언행불일치”라고 날을 세웠다.

추 장관은 또 지난 6월 법무부와 대검이 인권수사 제도개선 TF를 구성해 수용자에 대한 무차별적 소환이나 압수수색 남용을 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뒤 문재인 대통령이 ‘인권수사의 원년을 만들겠다’는 양 기관의 각오를 받아들였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 무렵 (검찰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범죄정보 수집 목적으로 66회 소환했다. 이는 대단한 언행불일치로 국민을 기만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그래서 제가 몹시 화가 났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어 ”수사지휘가 위법하다고 확신한다면 어느 법사위 위원 말대로 응당 검찰의 수장으로서 그 자리 지키면서 그 말을 하는 건 대단히 모순이고 착각이다. 도리가 아니다”라며 ”그런 말은 직을 내려놓으면서 검찰 조직을 지키겠다고 하는 게 맞지 않을까 감히 생각한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