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4일 12시 11분 KST

민생당이 이인영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공약을 '룸살롱 골든벨'에 비유했다

부적절한 비유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참석자들과 함께 총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14/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월 13일 고민정 민주당 후보의 지원유세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언급했다. ”고민정을 당선시켜주면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된다”고 말한 것이다. 이에 대한 민생당의 논평에 논란이 일고 있다.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4월 14일, 문정선 민생당 대변인은 “이 원내대표가 고 후보의 당선을 조건으로 긴급재난지원금 100%를 내걸었다. 국민과 표를 놓고 거래하자는 것인가”라며 “긴급재난지원금은 당신이 함부로 흔들어도 좋은 룸살롱 골든벨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의 지급 범위가 왜 특정 후보의 선거 결과와 연동이 되냐”는 것, 그리고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 받는 국민들에 대한 조롱이자 모욕에 다름 아니다”라는 주장이었다.

해당 논평은 ‘룸살롱 골든벨‘에 코로나19 지원금을 빗대었다는 점에서 부적절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민생당은 해당 논평을 발표한 직후 삭제했다가 다시 올렸는데, 이에 대해 ”손학규 상임위원장의 기자회견 이후로 배표하기 위해 잠시 보류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