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2월 19일 10시 43분 KST

미래통합당 첫 의총장 분위기는 '통합'과 거리가 멀었다

갑분싸.

뉴스1
정병국 미래통합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18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미래를 위한 전진4.0(전진당)이 미래통합당으로 합친 뒤 첫 의원 총회가 열렸다. 이 과정에서 새보수당·전진당 출신 의원들을 앞으로 불러 인사말을 요청하자 이를 ‘흡수통합’ 연출로 판단한 정병국 의원이 “심히 유감”이라며 반발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날 의총장에는 몇 개의 ‘지정석’이 배정됐다. 의총장 가운데 좌석에는 최고위원들의 이름이, 왼쪽 좌석에는 전진당 출신 이언주 의원, 새보수당 출신 유의동·오신환·이혜훈·정병국 의원의 이름이 나란히 붙었다.

이언주 의원과 새보수당 출신 의원들은 의총장에 도착해 반가운 얼굴로 자유한국당에 속했던 의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정 의원은 ‘지정석’에 가지 않고 한국당 출신 의원들과 섞여 뒤쪽에 앉았다. 사회를 맡은 민경욱 의원이 정 의원을 향해 “자리를 마련해놨으니 앞으로 나오라”고 했지만, 정 의원은 “왜 자리를 따로 만들어 두느냐”고 말하며 그대로 있었다.

의총이 시작하자 민 의원은 새보수당·전진당 출신 의원들과 최고위원을 맡게 된 김영환 전 의원을 앞으로 불러 소개하고 이들에게 인사말을 청했다. 먼저 발언을 시작한 정 의원이 “오늘 이렇게 따로 자리를 만들어 놓은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이라고 운을 떼자 의총장 분위기가 순식간에 싸늘해졌다.

정 의원은 “우리는 하나가 된 것이다. 따로가 아니지 않느냐”며 “왜 자리를 따로 만들어놓고, 왜 우리가 나와서 인사를 해야 하느냐. 인사를 하려면 여러분도 인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를 지켜보던 의원들 일부는 웅성거렸고, 몇 명은 어색한 박수를 쳤다. 정 의원이 “생각을 다시 해야 한다. 당 지도부가 이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 우리는 같이 통합당을 만든 사람들이다. 다 같이 인사하고 함께 하자”라고 말하자 한 의원은 “맞습니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정 의원은 “함께, 미래통합당으로 함께 갑시다!”라고 말하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정 의원의 발언 이후 어색한 기류가 흐르자 심재철 원내대표는 “그럼 우리 다 같이 인사하자. 상견례 인사를 하자”며 의원들에게 자리에서 일어나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의원들이 모두 서서 박수를 치며 상황이 일단락됐다.

정 의원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기분이 좋고 나쁘고의 문제가 아니라 원칙의 문제”라며 “흡수통합이 아닌 신설합당이다. 그 인식을 처음부터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어 “(새보수당을) 소수라 우대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우리가 들어온 게 아니라 함께 (미래통합당을) 만든 것이기 때문에 선의로라도 혜택을 받아야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