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7일 10시 03분 KST

한강에서 수십명 살린 베테랑 경찰대원이 순직하다

”부인이 임신한 지 한달 조금 넘었는데..”

뉴스1

서울 한강경찰대 수상구조요원이 15일 한강에서 투신자 수색 중 사고로 순직했다.

유재국 경위(39)는 15일 오후 2시 12분께 마포구 가양대교 북단에서 투신자 수색 중 교각 돌 틈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했고 30여분 뒤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후 6시47분께 끝내 숨졌다. 유 경위는 14일 가양대교에서 한강으로 뛰어내린 남성을 찾는 수색작업을 동료와 2인 1조로 진행하던 참이었다.

뉴스1

경찰은 사고 경위를 파악하면서 경사였던 고인을 경위로 1계급 특진 추서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고인은 치안 현장에서 항상 능력을 발휘했을 뿐 아니라 한강경찰대원으로 고귀한 생명을 구해온 탁월한 경찰관이었다”는 내용의 조전을 보냈다.

뉴스1

2007년 8월 순경 공채로 입직한 유 경위는 서울 용산경찰서 등을 거친 뒤 2017년 7월 한강경찰대로 옮겨 해마다 수십명씩 목숨을 구해왔다. 최우수 실적 수상안전요원으로 꼽혀 서울지방경찰청 장려상을 받기도 했다.

뉴스1

동아일보에 따르면,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경찰 관계자는 ”부인이 임신한 지 한달 조금 넘었는데”라며 눈시울을 붉혔고, 동료 B씨는 ”한 사람이라도 더 살리겠다고 휴일에도 쉬지 않고 뭔가를 배웠던 사람”이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