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7일 13시 01분 KST

최현석이 전 소속사와 쓴 계약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휴대폰 해킹으로 사생활을 유포당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뉴스1
최현석 셰프

스타 셰프 최현석이 이직을 위해 이전 회사와 썼던 계약서를 자신에게 유리한 형식으로 위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여기에 최근 배우 주진모가 당했던 휴대폰 해킹 피해로 그의 사생활이 유포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디스패치는 17일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사건에 가담했다고 전했다. 좋은 조건의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지만 이전 회사(플레이팅컴퍼니)와의 계약이 약 6년 남은 탓에 발이 묶이자 계약서를 위조해 이직을 시도했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최현석과 플레이팅컴퍼니 재무이사 A씨는 한 시행사가 설립하는 F&B 회사로 이적할 것을 제안받았다. 그러나 최현석은 2018년 플레이팅컴퍼니와 7년 계약을 맺었기에 2025년에야 자유의 몸이 된다. 이들은 합법적 방법으로 계약을 파기하는 대신 원본 계약서를 폐기하고 위조 계약서를 만들었다.

최현석 측은 계약 해지 및 손해배상 관련 조항을 위조해 이를 증거로 제출하며 매니지먼트 해지를 위한 소장을 접수했다. 여기서 디스패치는 최현석 측이 위조한 계약서상의 손해배상 범위를 상당 부분 축소했다면서 그가 배우 주진모와 더불어 휴대전화 해킹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매체는 해킹범들이 최현석의 사생활을 유포하겠다며 금전을 요구했고, 실제로 해외 사이트에 관련 영상을 뿌렸다고도 덧붙였다. 이 때문에 최현석이 계약 해지 조항의 ‘이미지와 도덕성에 중대한 타격을 줄 수 있는’이라는 문구를 바꿨다는 주장이다.

최현석은 최근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근무하던 레스토랑을 퇴사한다며 ”회사가 다른 회사로 인수되는 과정에서 운영 방식이 바뀌었다”고 해명했다.

이날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측은 동아닷컴 등에 최현석의 사문서 위조 의혹에 ”확인 후 말씀 드리겠다”고 밝혔다. tvN ‘수미네 반찬’도 같은 입장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