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6일 11시 25분 KST

이국종 교수가 아주대병원 해명에 "무슨 그따위로 거짓말을 하냐"며 분노했다

″아무리 도덕이 없어도 그렇지. 무슨 XX치들도 아니고..."

뉴스1
이국종 센터장

유희석 아주대학교의료원 원장이 최근 논란이 된 욕설 녹취 파일에 대해 ”근태 열심히 하고, 성실하고 정직하게 진료하라고 야단친 것”이라고 해명한 가운데 욕설을 들은 당사자인 이국종 아주대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이 입장을 밝혔다.

해군 순항훈련을 마치고 15일 귀국한 이국종 센터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시끄러운데 (외상센터를)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생각이 많다. 이게 사람 사는 거냐. 사람을 완전히 병신을 만들어버린다”고 괴로워했다.

이 센터장은 유 원장의 해명에 대해선 ”직원 인사 때문에 그런 거다. 유 원장이 2년 파견 나온 직원을 1년 파견으로 잘못 보고 그리 한 거다. 1시간 가까이 쌍욕을 먹었다. 잘못해서 꾸지람 받는 거라고 그랬다는데, 내가 진료를 게을리 한 적이 있다면 욕을 먹어도 싸다”고 반박했다. 

이 센터장은 이어 ”제가 임금을 올려달랍니까, 뭘 해달랍니까. 환자 치료하게 병실 달라는 걸 가재미 눈 뜨고 독사 같이 바라보면 (어쩌란 말이냐)”면서 ”거짓말을 하는 리더십 밑에서 일을 하는 거 구역질이 난다. 제 인생에 구역질이 난다. 쌍욕 먹으면서도 어떻게든 좋게 해결해보려고 굽신굽신하고 ‘잘 봐달라‘, ‘오해십니다’라고 풀려고 한 게 굉장히 후회된다”고 토로했다.

이 센터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병원 측의 병상 배정 배제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심지어 본원에 있는 다른 의료진의 이름을 빌려 병상을 받기도 했다는 게 이 센터장의 주장이다. 

″아무리 도덕이 없어도 그렇지. 무슨 XX치들도 아니고 무슨 그따위로 거짓말을 해요? 제가 XXXX예요? 수리가 시작된 게 언젠데요. 병동 수리가 시작된 게 (지난해) 10월 말인가 그래요. 우리는 언제나 병실을 그따위로 하면서 안 줬어요.” (SBS와의 인터뷰 中)

이 센터장은 ”어디서 숨어 지내다가 배나 태워줬으면 좋겠는데… 바다에 있을 때가 그래도 좋았는데… 10m짜리 파도를 맞는 게 낫지”라고 MBC에 복잡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이 센터장이 해군 순항 훈련에 참여 중이던 지난 13일, 유 원장이 이 센터장에게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 말이야. 나랑 한판 붙을래 너?”라고 욕설을 퍼붓는 녹취록이 공개됐다. 이후 권역 외상센터 운영을 두고 이 센터장과 아주대병원 측이 오랜 갈등을 빚어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되자 아주대병원 측은 ”이 교수가 내세운 주장들의 사실 여부 등 몇 가지 데이터를 정리해 다음 주쯤 입장 발표를 할 예정”이라고 밝힌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