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4일 17시 54분 KST

경찰이 "위안부는 매춘" 발언한 류석춘 교수를 소환조사했다

해당 발언 이후 약 4개월 만의 본격 조사다.

뉴스1
류석춘 연세대학교 교수

강의 시간에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는 발언을 한 류석춘 연세대학교 교수가 13일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14일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전날 명예훼손 등의 혐의를 받는 류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고 알렸다. 앞서 류 교수는 경찰의 1차 소환 요구를 거부했다.

류 교수는 지난해 9월19일 ‘발전사회학’ 강의 도중 일제강점기에 일본군 성노예로 끌려간 할머니들이 ”자발적으로 매춘에 나섰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당시 그는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며 ”매춘은 오래된 산업이고 많은 국가가 매춘을 용인하고 있는데 일본만 비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항의하는 여학생에게는 ”궁금하면 (매춘을) 직접 해 보라”는 막말도 서슴지 않았다.

정의기억연대는 2019년 10월1일 서울서부지검에 류 교수를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했다. 또 류 교수가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며 위자료 1억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소장도 제출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또한 같은 내용으로 류 교수를 고발했다.

이 같은 논란에도 류석춘 교수는 2020학년도 1학기 강의 개설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세대학교 사회학과는 류석춘 교수 사건 학생대책위원회(대책위)를 모집해 13일부터 학생회관 앞에서 류석춘 교수의 사퇴와 사과를 요구하는 규탄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