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0년 01월 13일 15시 45분 KST

'메시지 유출' 주진모가 강경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가 전한 입장

”혹시 ‘정준영’이라는 후배를 알고 계십니까?"

뉴스1
주진모

최근 배우 주진모가 문자메시지 유출 의혹과 관련해 강경 대응을 예고한 데 이어 시민단체 한국 사이버 성폭력대응센터(이하 한사성)가 ”여성들 역시 강경대응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날 한사성은 최근 유출된 주진모의 메시지 일부를 문제 삼으며 ”연예인 지망생 등을 대상으로 갑질 성매매를 하는 정황, 여성을 ‘애들’ 따위로 부르며 얼굴과 몸에 대해 구체적으로 품평하는 모습, 음담패설, 비동의 유출로 추정되는 촬영물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고 지적했다.

한사성은 주진모를 향해 ”혹시 작년 뉴스에 여러 번 오르내렸던 ‘정준영’이라는 후배를 알고 계십니까? 몇 년째, 몇 번이나 공론화되고 있는 각 대학의 단톡방 성폭력 사건들은요? 당신들은 그들의 전신이자 맥락이었고, 그들이 그렇게 해도 되는 세상을 만든 직접적인 요인”이라고 꼬집었다.

한사성은 이어 ”당신들이 만든 세상에서, 남자들은 ‘주진모는 당시 미혼이었는데 성인 남자가 여자 좀 만날 수 있지‘라고 이야기한다. 이것은 ‘잘나가는 남자, 잘 노는 인싸들의 대화‘이며, ‘털어서 안 걸릴 남자가 어디 있느냐, 남자들은 원래 다 저렇다‘고 말한다. 당신들은 ‘사생활 유출을 당한 피해자일 뿐’이라고 대변하기도 한다”고 비판했다.

한사성은 또 ”주진모씨, 그러나 세상이 바뀌었다. 잘난 남성 탑배우니까 커리어에는 지장이 없으리라고 믿고 싶겠지만, 여자들은 더이상 그런 일을 허락하지 않는다”면서 ”이런 사생활은 용인될 수 없다는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고 있다. 당신들이 누려온 더러운 성 착취 문화와 그것을 가능케 한 젠더권력은 당신의 지위와 함께 해체될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