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04일 14시 33분 KST

나경원 임기 연장 불허 결정에 한국당 내부서 거센 후폭풍이 불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임기 연장 불허 결정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취재진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전날(3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한 가운데 김세연 의원 등 일부 중진의원들이 ”당 지배구조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라며 4일 반발에 나섰다. 의원들의 투표로 선출된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 여부를 당 대표 및 최고위원회의가 결정할 수 있냐는 게 주된 의견이다.

김세연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원내대표 경선 공고를 당 대표가 한다는 그 규정을 가지고 권한을 과대해석해서 나온 문제인 것 같다”면서 ”당이 정말 말기증세를 보이는 것이 아닌가 하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3선의 홍일표 의원은 다른 의원들에게 나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 불허 결정을 반대하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홍 의원은 ”원내대표의 선출과 임기 연장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은 오로지 의원총회에만 있다”며 ”의원총회가 열리지 않은 상태에서 최고위가 나서서 임기연장을 불허한다며 신임 원내대표의 선거 공고를 하는 것은 권한 없는 일을 한 것”고 주장했다.

김태흠 의원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 연임 사항은 의총에 권한이 있지 최고위원이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라면서 ”제 입을 막은들 이 얘기가 밖으로 안 나가는가. 이게 살아있는 정당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저도 나 원내대표가 마음에 안 들어서 원내 전략에 대해 이 자리에서 문제제기를 제일 많이 했다”면서 ”(황 대표가) 호·불호를 갖고 (최고위 결론을) 선택했더라도 먼저 나 원내대표에게 뜻을 묻고 의원들의 총의를 모으는 과정이 필요했다”고 지적했다.

반발이 이어지자 황교안 대표는 ”규정에 대해서는 내가 자의적으로 검토한 것이 아니고 당 차원에서 검토해 그 원칙대로 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 그러나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한국당 (총선) 승리를 위한 그 어떤 소명과 책무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임기 연장의 뜻을 접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나 원내대표의 임기는 오는 10일 종료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