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25일 17시 07분 KST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김영삼 추모 행사에서 한국당 비판이 쏟아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인정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4주기를 맞아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추모 행사 일각에서 한국당에 대한 쓴소리가 나왔다.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민주주의자 김영삼의 시대정신과 오늘’ 행사에 참석한 홍성걸 국민대 행정학과 교수는 특강에서 ”대한민국이 위기에 처해 있는데 정치인들의 생각이 어떤지 모르겠다”며 ”한국당은 신뢰를 완전히 상실했다”고 비판했다.

뉴스1

홍 교수는 ”국민은 한국당을 지금 썩은 물이 가득 차 있는 물통으로 보고 있다”며 ”썩은 물이 가득 찬 곳에 맑은 물 몇 바가지 붓는다고 물이 맑아지겠는가. 썩은 물을 버리지 못하면 통 자체를 버릴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한국당이 반대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여러분의 밥그릇 지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하면서 국민을 설득한 적 있는가”며 ”여러분이 가진 기득권 중에 무엇을 버리셨나. 하다못해 김세연 의원이 기득권을 버리겠다니 내부에서 뭐라고 했는가”라고도 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단식 투쟁에 대해서는 ”정치에서 국민을 감동시킨 적이 없으니 겨울에 단식 투쟁에 나서도 조롱밖에 나오지 않는 것”이라며 ”감동을 주지 못한 이유는 김영삼 대통령이 했던 것처럼 희생이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홍 교수는 쇄신의 방법으로 ”모든 공천과 관련한 권한을 내려놓고 외부의 명망있는 인사들로 구성된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해 공천을 그곳에 백지 위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헌사를 위해 연단에 오른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홍 교수의 쓴소리에 대해 ”맞다. 한국당이 부족하기 때문이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한국당에게는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법을 막아내야 할 역사적 책무가 있다”며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정신이 우리 한국당 모두의 정신이라고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한편 단식 투쟁 중인 황 대표는 이날 자리에 참석하지 않았다. 대신 박맹우 사무총장을 통해 추모사를 전달했다. 이 추모사에서도 황 대표는 ‘새벽이 온다’는 정신을 강조하며 ”대표가 풍찬노숙까지 하며 단식 투쟁에 임할 수밖에 없는 이 상황이 너무 가슴 아프고 김영삼 대통령이 간절히 그리워진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