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0일 18시 04분 KST

유승준 측이 '허위보도에 엄정한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공식입장)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적극 고려할 것”

Greg Doherty via Getty Images
5th Annual Asian World Film Festival on November 06, 2019

″한국에 기여”한다는 유승준 변호사의 발언이 ”귀화”한다고 잘못 전해진 데 대해 정정보도를 요청해 온 유승준 측이 20일 추가 입장을 냈다.

해명을 한 만큼, 이후 나오는 ‘허위보도’에 대해 법적 조치 등 ”엄정한 대응”을 하겠다는 것이다. 유씨 본인 역시 오보와 관련해 인스타그램에 ”일부러 그렇게 한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잘못 듣고 올렸다면 빨리 수정해달라”고 쓴 바 있다.

이번 유승준 측의 공식입장문을 보면 ”엄정한 대응”이 ‘귀화’ 오보 건에만 해당하는 건 아니라는 걸 알 수 있다. 입장문에는 ”아프리카TV 욕설 논란 등 조금만 사실확인을 해 보면 쉽게 알 수 있는 사항에 대하여도 명백한 허위 보도가 양산되고 있다”, ”세금 논란과 재외동포 비자 등 다른 루머에 관해서도 이미 여러 차례 사실이 아니라고 자세히 설명드린 바 있다”는 등 다른 논란들도 언급되어 있다.

유씨 측은 ”악의적인 댓글로 확대 재생산되는 허위 기사로 가족들이 큰 고통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 명백한 허위보도에는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적극 고려할 것”이라고 적었다.

아래는 유승준 대리인단의 공식입장 전문.

1. 유승준씨는 귀화를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어제부터 나오고 있는 ‘유승준씨가 입국 후 귀화 방안을 고민 중’이라는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위 기사들은 유승준씨의 법률대리인(법무법인 세종 김형수 변호사)이 2019. 11. 19. 채널A뉴스 인터뷰에서 위와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인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위 인터뷰에서의 발언은 ”(유승준씨는) 죄송하다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서 만약에 입국을 하게 된다면 공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을지 고민을 해보겠다는 입장이고요, 아직까지 구체적인 계획을 구상하거나 준비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입니다

위 발언은 발음이나 전후 맥락상 ‘기여‘에 관한 것임이 명백함에도, 이를 ‘귀화’라고 잘못 표현하는 허위 기사들로 인하여 또다시 논란이 양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2. 아울러 유승준씨 측에서는 앞으로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하여는 법적 조치를 포함한 엄정한 대응을 해나갈 예정임을 알려 드립니다.

유승준씨는 과거 가수 활동 당시에는 1999. 6. 17. 최초 군입대 관련 오보에 대하여 바로 다음 날 소속사 차원에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고 이에 다음날 정정기사가 나오는 등 허위 보도에 적극 대응해 왔으나, 2002년 입국금지 이후로는 허위 보도에 대하여 적극적인 대응을 하기 어려운 입장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를 악용하여 2015. 5.경 이른바 아프리카TV 욕설 논란 등 조금만 사실확인을 해 보면 쉽게 알 수 있는 사항에 대하여도 명백한 허위 보도가 양산되고 있으며, 이른바 세금 논란, 재외동포(F-4) 비자 논란 등 다른 루머에 관하여도 저희 법률대리인이 이미 여러 차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자세히 설명드린 바 있으며, 다른 여러 전문가들도 같은 취지의 의견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이러한 허위 기사는 유승준씨에 대한 악의적인 댓글 등으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유승준씨와 그 가족들은 이로 인해 너무나 큰 고통을 받고 있으며, 이제는 더 이상 이를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에 유승준씨는 앞으로는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하여는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적극 고려할 예정임을 알려 드리는 바입니다.

법무법인(유한) 광장 변호사 윤종수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 임상혁 김형수 류정선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