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0일 10시 00분 KST

함소원-진화가 시험관 시술 실패 후 자연 임신에 도전했다 (영상)

시술 부작용으로 알레르기 반응이 오기도 했다.

TV조선
방송인 함소원

방송인 함소원과 진화 커플의 자연 임신 도전기가 공개됐다.

함소원은 19일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둘째 임신을 위해 여러 차례 시험관 시술을 받았지만 끝내 실패했다고 밝혔다.

설상가상으로 알레르기 반응이 와서 시술을 자주 할 수도 없는 상황. 그는 ”회복 후 3개월을 쉬어야 하지만 저는 계속 나이를 먹는다”면서 ”내 나이에 시술 성공률이 15%정도라고 한다. 하루하루 확률이 떨어지니까 사실 초조하다”고 고백했다.

이에 진화가 3년도 기다릴 수 있다며 ”너무 실망하지 말라”고 아내를 위로하자 함소원은 “3년 뒤에는 내가 48살”이라고 한탄했다.

함소원은 “26살 남편이 44살의 체력을 이해할 수 없을 것”이라며 ”마흔이 넘으면 한 해 한 해가 다르다”고 토로했다.

이날 함소원이 자연 임신 시도를 제안하자 진화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두 사람은 한의원에 가서 자연 임신이 가능한 몸상태인지를 확인했다. 한의사는 ”아직 안심하셔도 된다”며 함소원을 달래며 장어 보양식을 추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