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06일 19시 56분 KST

금태섭이 공지영의 "국민 우습냐"는 발언에 응답했다

”‘대통령이 하니까 무조건 찬성해야 된다’는 것보다 올바른 정책에 대한 평가를 해야 되지 않나"

뉴스1
공지영 금태섭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자신을 포함한 총선기획단 인선 소식에 ”국민이 우습냐”고 비판한 공지영 작가를 향해 ”‘대통령이 하니까 무조건 찬성해야 된다’는 것보다 올바른 정책에 대한 평가를 해야 되지 않나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한 사람의 독자 입장에서 좋아하는 공 작가에 대해 말씀을 드린다면, 우리가 작가에게 기대하는 것은 비판 정신”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전날 공 작가가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 때문이다. 공 작가는 ”문재인 대통령의 평생 숙원인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반대하는 금태섭을 앞세워 문 대통령 중간 평가니 표를 달라고 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가족을 인질로 잡아 조국 전 장관을 괴롭히고, 민주당은 문 대통령을 인질로 잡으려 한다. 국민들이 우습지?”라고 적었다.

금 의원은 ”예를 들어 조 전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한 사람도 다른 목소리를 내지 않고 좀 무리스러운 논리를 동원해서까지 전부 방어에 나섰다면 과연 국민들의 공감을 살 수 있고, 또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도움이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저는 (공수처라는) 권력기관을 새로 만드는 일에 대해서는 마지막 표결에 이르기까지 아주 솔직한 의견을 얘기하면서 토론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금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도 공수처에 대한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그는 ”실제로 우리 당 의원들도 당론이라서 밖에 말씀은 안 하지만 여러가지 걱정들을 하신다”며 ”충분히 논의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책을 만드는 것은 ‘어떤 의도를 가지고 만들었냐’나 명분 같은 것도 중요하지만, 결국 정책을 만들었을 때 어떤 결과를 가져오느냐. 그리고 그것이 어떤 효과가 있는가를 가지고, 특히 집권여당은 평가를 받게 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