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0월 29일 14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0월 29일 14시 19분 KST

트럼프 '우크라이나 스캔들' 탄핵조사에서 또 하나의 핵심 증인이 나왔다

알렉산더 빈드먼 중령은 트럼프가 우크라이나에 정치적 경쟁자에 대한 수사를 요구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상부에 보고했다고 증언할 예정이다.

Alex Wong via Getty Images
WASHINGTON, DC - OCTOBER 27: U.S. President Donald Trump makes a statement in the Diplomatic Reception Room of the White House October 27, 2019 in Washington, DC. President Trump announced that ISIS leader Abu Bakr al-Baghdadi has been killed in a military operation in northwest Syria. (Photo by Alex Wong/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우크라이나에 요구한 것에 깊이 우려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우크라이나 담당 고위 당국자가 상부에 여러 차례 반대 입장을 냈으며, 관련 내용을 29일 의회에 나와 증언할 예정이다. 허프포스트가 입수한 그의 의회 증언 모두발언록에 나오는 내용이다.

이라크전쟁 참전 경험이 있는 베테랑인 알렉산더 빈드먼 중령은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진행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탄핵조사에 출석해 자신이 품었던 우려들을 증언할 예정이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7월25일 가진 통화를 청취한 백악관 관계자들 중 처음으로 증언에 나서는 인물이다. 이 통화는 내부고발자의 제보로 알려졌고, 탄핵조사를 촉발하는 계기가 됐다.

빈드먼 중령이 준비한 모두발언록은 뉴욕타임스가 처음으로 보도했다.

JIM WATSON via Getty Images
US President Donald Trump makes a major announcement October 27, 2019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DC. - Trump confirmed the death of Islamic State chief Abu Bakr al-Baghdadi, the world's most wanted man, during an overnight US special operation in northwest Syria. Baghdadi died after exploding a suicide 'vest.' (Photo by JIM WATSON / AFP) (Photo by JIM WATSON/AFP via Getty Images)

 

″저는 그 전화통화가 우려스러웠습니다.” 빈드먼 중령이 적었다. ”미국 시민을 수사해달라고 외국 정부에 요청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았고, 이것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원에 미칠 영향들에 대해 우려했습니다.”

빈드먼 중령은 조 바이든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에 대한 수사를 개시하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문제적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요구가 ”당파적 행위(partisan play)로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높고, 이는 의문의 여지 없이 그동안 우크라이나가 유지해왔던 (미국 정치권 내의) 초당적 지원을 잃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 모든 것들은 미국의 국가안보를 약화하게 될 것입니다. 전화통화 이후, 저는 앞서 말씀드렸던 저의 우려를 다시 한 번 NSC 선임 법률고문에게 보고했습니다.”

ASSOCIATED PRESS
US Ambassador to the European Union Gordon Sondland walks to a secure area of the Capitol to testify as part of the House impeachment inquiry into President Donald Trump, Monday, Oct. 28, 2019, in Washington. (AP Photo/Patrick Semansky)

 

여러 건의 훈장을 받은 우크라이나계 미국인인 빈드먼 중령은 또한 자신이 내부고발자는 아니며, 이 내용을 제보한 내부고발자가 누구인지 자신은 알지 못한다고 증언할 예정이다.

″저는 수십년의 경험과 훈련 받은 바에 따라, 또한 지휘계통에 따라 행동해야 한다는 임무에 따라 (제가 가진) 분명한 우려들을 (내부고발이 아니라) NSC 당국자들에게 전달했습니다.” 빈드먼 중령이 밝혔다. ”현직 군인으로서, 지휘 체계는 저에게 매우 중요합니다.”

빈드먼 중령은 자신이 보고를 했던 상관이 NSC의 유럽 및 러시아 담당 선임디렉터를 지냈던 피오나 힐이라고 밝혔다. 앞서 증언에 나섰던 힐은 자신의 상급자였던 존 볼턴 전 보좌관 역시도 트럼프와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전화통화에 깊이 우려했다고 밝힌 바 있다.

ASSOCIATED PRESS
President Donald Trump meets with Ukrainian President Volodymyr Zelenskiy at the InterContinental Barclay New York hotel during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Wednesday, Sept. 25, 2019, in New York. (AP Photo/Evan Vucci)

 

빈드먼 중령은 7월10일에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보좌관이 워싱턴D.C를 방문해 당시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과 회의를 가진 일도 언급했다. 그에 따르면 이 회의에는 유럽연합(EU)대사 고든 손들랜드, 우크라이나 특사를 지냈던 커트 볼커, 에너지부 장관 릭 페리 등도 참석했다.

빈드먼 중령은 당시 회의에서 ”손들랜드 대사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일정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우크라이나가 특정한 수사들을 해야 한다는 것을 언급하기 시작했고, 그러자 볼턴이 서둘러 회의를 끝냈다”고 증언할 예정이다.

회의가 끝난 후, 손들랜드 대사는 우크라이나가 바이든 부자와 2016년 미국대선에 대한 수사를 벌이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빈드먼 중령은 그것이 ”국가안보와는 전혀 상관 없는 일”이며 그와 같은 수사에 “NSC가 개입하거나 밀어부칠 일은 아니”라고 반박했다고 밝혔다. 힐 역시 손들랜드 대사의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고 빈드먼 중령은 적었다. 

″디브리핑 회의 이후, 저는 저의 우려들을 NSC 선임 법률고문에게 보고했습니다. 힐 박사 역시 이를 NSC 선임 법률고문에게 보고했습니다.”

빈드먼 중령은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접촉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Tom Williams via Getty Images
UNITED STATES - OCTOBER 22: Bill Taylor, the acting U.S. ambassador to Ukraine, arrives to the Capitol for a deposition related to the House's impeachment inquiry on Tuesday, October 22, 2019. (Photo By Tom Williams/CQ-Roll Call, Inc via Getty Images),

 

빈드먼 중령의 이같은 증언은 앞서 탄핵조사 관련 증언에 비공개로 임했던 전현직 당국자들의 진술과 일치한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하원 정보위원회와 외교위원회, 정부개혁감독위원회가 이끌고 있는 대통령 탄핵조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개인적인 정치적 이득을 취하기 위해 외국 정부를 압박하고, 미국의 군사지원 등을 그에 대한 대가로 삼아 ‘거래’를 하려 했다는 의혹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앞서 민주당 하원 위원장들은 손들랜드 대사와 볼커 특사가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측근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대로 바이든 부자와 2016년 대선개입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공식 발표하기 전까지는 정상회담도, 군사적 지원도 없을 것이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주에 비공개 증언에 나섰던 윌리엄 테일러 전 우크라이나 대사는 복수의 고위 당국자들로부터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보류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 허프포스트US의 First White House Official Who Listened In On Trump’s Call With Ukraine Is Set To Testify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