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8일 14시 30분 KST

부산 동의대 교수가 '막말 논란'이 일자 내 놓은 해명

여성 비하·정치 편향적 발언을 일삼았다.

대학 교수들의 막말이 연이어 논란이다. 전북대 교수가 ”유흥주점에 여학생들이 많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데 이어, 이번에는 부산 동의대의 한 교수가 ”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에 가서 몸을 판다”는 등의 막말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동의대 총학생회는 지난 16일, A교수의 여성 비하 발언 등이 담긴 녹취파일을 학교에 제출했다. 총학은 이와 함께 A교수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

뉴스1

총학에 따르면 A교수는 ”전쟁이 나면 여자는 위안부가 되고 남자는 총알받이가 된다”, ”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에 가서 몸을 판다”는 등의 여성 비하 발언을 지속해 왔다.

A교수는 정치편향적 발언도 자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학은 A교수가 강의 중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 탄핵을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 ”전라도는 완전히 중국화 됐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A교수는 지난 7월, ”우파 유튜브에서 시험문제를 제출하겠다”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교수는 총학의 주장을 반박했다. 뉴스1에 따르면 A교수는 ”실제로 우파 유튜브에서 문제를 출제한 경우는 없다”라며 ”학생들에게 반대 의견이 있으면 말하라고 했지만 다른 질문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대학저널에 따르면 A교수는 ”특정 정치 논리를 직접적으로 강요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동의대에 전달한 상태다.

동의대 측은 지난 16일 첫 진상조사위원회를 열었으며, A교수의 강의를 휴강 조치했다.

앞서 지난 9일, 전북대학교 익명 커뮤니티에는 B교수가 유흥업소 이름을 언급하며 ”가끔 유흥주점에 가는데 화류계에 여학생들이 많다. 여학생은 시급이 높으니 일하는 것” 등의 발언을 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전북대 측은 해당 수업을 폐강 조치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 ‘막말 교수’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