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0일 11시 21분 KST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당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간부들에게 한 말

검찰은 아직까지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전격 임명한 9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치적 중립’을 강조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 청사에서 업무를 본 뒤 구내식당에서 간부들과 점심을 먹으며 ”검사는 중립성을 지키면서 본분에 맞는 일을 하면 된다”는 말을 했다.

뉴스1

윤 총장은 이날 ”나는 정치에는 하나도 관심이 없다”라며 ”특히 검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은 부패한 것과 같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지난 7월, 취임식에서도 가장 먼저 ‘검찰의 정치적 중립‘에 대해 말했다. 당시 윤 총장은 ”헌법 제 1조에 따르면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고 규정돼 있다”며 ”검찰에 요구되는 ‘정치적 중립’은 법집행 권한이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정신을 실천할 때 이뤄지는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이번에도 윤 총장은 평소 지론인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다시 한 번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아직까지 조 장관 임명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조 장관 일가 관련 의혹 수사에 대해 ”법과 원칙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조 신임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를 동양대 표창장 조작 혐의로 기소한 상태다.

다만 검찰은 여당 등에서 윤 총장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어떤 생각에서 하는 말인지 모르겠다”며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앞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윤 총장 스스로 조 후보자를 낙마시켜야 한다는 뜻으로 말을 했다”며 ”이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고 말했는데, 검찰은 이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