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0일 10시 15분 KST

조국이 임명된 날 황교안 대표가 현충원을 찾은 의미심장한 이유

호국영령께 사죄의 마음으로 참배했다

9일, 문재인 대통령은 고심 끝에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장관 자리에 앉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 장관의 임명을 강행하며 ″인사청문회까지 마쳐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 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며 강한 메시지를 쏟았다.

대통령의 임명 강행에 야당은 강력하게 반발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조국의 민낯을 국민들에게 알려드리면서 국민들 마음속으로 들어가서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한 저희들의 마음을 알려드릴 수 있는 방법들을 강구하겠다”면서 그 방법중 하나로 ”오늘 현충원에 가서 우리나라를 지키지 못한 데 대해 사죄의 마음으로 참배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현장을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국민께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청문 과정을 통해 그의 거짓, 위선, 거짓말, 독선을 똑똑히 보았지만 (문 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거슬러 조 장관을 임명했다”며 ”이제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다. 민주주의는 이 땅에서 종언을 고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이 자유 대한민국을 흔드는 문재인 정권의 폭거에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투쟁을 다 해 국민과 함께 반드시 막아내겠다”며 ”그 싸움이 끝날 때까지 모든 투쟁을 다 하겠다. 원내 투쟁도, 장외투쟁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렵고 힘든 과정이 될 것이지만 죽기를 각오하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함께 몸을 던질 것”이며 ”국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말했다

이날 황 대표는 이날 현충원 방명록에 ”호국 영령들의 고귀한 뜻 받들어 자유 대한민국 반드시 지켜내겠습니다”라는 글귀도 남기기로 했다.

‘죽기를 각오’를 한 자유한국당이 처음 꺼낸 카드는 익숙한 장외투쟁이다. 한국당은 10일 서울 신촌 현대백화점, 왕십리 일대, 강남 고속버스터미널에서 피케팅 등을 하며 여당에 공세를 퍼부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