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9일 20시 44분 KST

문대통령, 조국 임명과 철회 '두 가지 발표문' 준비했었다

8일 오후까지도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Handout via Getty Images
SEOUL, SOUTH KOREA - AUGUST 22: In this handout image provided by South Korean Presidential Blue House,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listens to a report from officials related to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with Japan at a National Security Council meeting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on August 22, 2019 in Seoul, South Korea. South Korea announced that it was scrapping the intelligence-sharing arrangement with Japan due to changes in security cooperation conditions. (Photo by South Korean Presidential Blue House via Getty Images)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과 지명철회를 두고 8일 오후까지 두개의 대국민 메시지를 마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문 대통령의 고심이 깊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6일 오후 5께 귀국한 문 대통령은 그날 밤 9시부터 자정까지 조국 장관 임명에 관해 사실상의 수석 보좌관 회의를 열었다고 한다. 회의는 태풍 링링 탓에 문 대통령이 위기관리센터를 방문한 뒤에 열렸다.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진다.

4시간 가량 열린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참모들의 찬반 토론을 주로 들었다. 이 시각 국회에서는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었고, 검찰은 자정이 막 지난 시점에 조 후보자 부인을 기소한다고 전격 발표했다.

토요일인 7일, 문 대통령은 숙고의 시간을 보냈다.

일요일인 8일 오후까지 문 대통령은 결단을 내리지 못했다고 한다. 오후 4시께 그는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에게 조 장관 임명과 지명 철회라는 각각의 안에 관한 대국민 메시지를 작성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두 가지 초안을 모두 갖고 밤새 고민하고 자구 수정을 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이 조 장관 임명으로 생각을 굳힌 것은 8일 늦은 밤께였다고 한다. 결심을 굳힌 그는 9일 오전 9시10분께 노 실장과 강 수석을 비롯한 주요 수석들이 참석한 차담회에서 결심을 밝혔다. 마지막까지 대국민 메시지 수정이 이뤄졌다.

이후 문 대통령은 장관 임명장 수여식 때 대국민 메시지를 직접 발표하는 것이 좋겠다는 참모들의 보고를 받아들였다. 결국 오후 2시 임명식 뒤 조 장관 임명에 관한 이례적인 문 대통령의 대국민 회견이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