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29일 10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9월 04일 17시 09분 KST

한국당이 조국 청문회 보이콧 결정을 유보했다

앞서 한국당과 민주당은 조국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증인 합의에 실패했다

뉴스1
조국 후보자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28일 ”역사상 피의자인 후보자를 인사청문회에 올린 적이 없었다”면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보이콧 여부를 논의했다. 전날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선 가운데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취하면서 조 후보자가 피의자로 전환될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둔 것이었다.

하지만 의원총회에서 대다수 의원들이 ”역풍을 맞을 수 있다”면서 인사청문회 보이콧을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한 중진 의원은 ”민주당에서 한국당에 보이콧 프레임을 씌우는 데 말려들면 안 된다. 우리가 청문회를 거부하면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 후보자 임명 강행 명분을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권성동 의원은 ”국민과 청문회를 하기로 약속한 만큼 청문회를 실시하는 게 맞다”면서 “청문회에 불참하면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덮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태흠 의원도 “이 정도까지 왔으면 조 후보자가 사퇴하는 게 맞지만, 검찰이 압수수색을 했다고 해서 곧바로 청문회 보이콧을 하는 것은 성급한 결정”이라고 우려했다.

의견이 엇갈리면서 한국당은 일단 보이콧 여부에 대한 결정을 유보하기로 했다. 하지만 검찰 수사 상황이나 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 등에 따라 한국당이 청문회 직전에 다시 보이콧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현재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가족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절대 안 된다고 맞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