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21일 11시 15분 KST

'육아 멘토' 오은영 박사가 매일 싸우는 함소원·진화 부부에 전한 조언

함소원과 진화는 오은영 박사 앞에서도 큰 소리로 다퉜다.

TV조선

‘육아 멘토’ 오은영 박사가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해, 최근 잦은 갈등을 빚고 있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에 조언했다.

지난 20일 밤 방송된 ‘아내의 맛’에는 오은영 박사가 함소원, 진화 부부의 육아 멘토로 등장했다.

이날 오 박사는 육아 멘토답게 낯선 사람의 방문으로 긴장해 우는 혜정이를 바로 안으려 하지 않았고, ”새로운 사람이 왔다 갔다 하면 아이는 불안해한다”고 말하며 자리에 착석했다.

TV조선

이어 ”아이들은 안전하게 자기를 지켜야 하는데, 혜정이는 조금 더 민감한 편”이라며 ”낯선 사람이 왔을 땐 가만히 앉아 따뜻한 눈길로 바라보며 먼저 친해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잠시 아이를 지켜보던 오 박사는 곧 혜정이와의 스킨십에 성공했고, 함소원과 진화는 신기해했다.

오 박사는 ”아이들이 갖고 태어나는 기질적 특성이 있는데, 나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아이의 기질적 특성에 대해 알고 있어야 한다”며 ”혜정이는 청각이 예민한 편이라 생활 소음들에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함소원과 진화는 오 박사 앞에서도 혜정이에게 과자를 주는 것을 놓고 큰 목소리로 다퉜고, 함소원과 진화는 서로에 대한 불만을 오 박사 앞에서 털어놓아 오 박사를 당황하게 했다.

이를 본 오 박사는 ”아이는 건강한데 부모가 문제가 있다”라며 ”소리에 예민한 혜정이는 사람의 말소리에 민감하다. 자극 자체가 강하고 세면 위협과 공격으로 느낀다”고 일침했다. 또 ”엄마와 아빠가 자꾸 큰소리를 내고 싸우면 굉장히 안 좋은 영향을 준다”라며 ”부부 싸움이 혜정이에게 스트레스를 줬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TV조선

이후 오 박사는 부부 각자와 따로 면담을 가졌다. 진화는 오 박사에 ”아내가 말을 좀 부드럽게 했으면 좋겠다. 나이 차가 있어서 생각이 다를 수가 있다”고 털어놨고, 오 박사는 ”함소원이 너무 직설적인 스타일이라, 너무 많은 말을 할 때에는 잠시 멈춰 달라고 신호를 보내라”고 조언했다.

이어 함소원에게는 ”진화같은 사람에게는 친절하게 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 박사는 함소원이 털어놓은 ‘진화에게 서운한 점’을 듣고 ”엄마하고 아들이 하는 말 같다”고 말하며 문제가 생기면 진화를 혼자 조용히 있게 두라고 했다. 오 박사는 이 모든 갈등이 혜정이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이 간다며 직언했다.

오 박사의 조언을 들은 이들 부부는 서로에게 미안함을 드러내며 다시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