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8일 10시 50분 KST

배우 최불암과 김민자가 연애와 결혼 뒷이야기를 처음으로 털어놨다

라이머·안현모 부부와 만났다.

SBS

배우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동상이몽2’에 출연해 그들의 연애와 결혼 뒷이야기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최불암과 김민자는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라이머, 안현모 부부를 만났다. 곧 결혼 50주년이 된다는 최불암과 김민자에게 라이머와 안현모는 인연이 어떻게 시작됐는지 물었다.

당시 톱 여배우였던 김민자는 ”난 TV가 시작, 남편은 연극이었다. 우연히 연극하는 걸 보게 됐다. 이 사람이 누군지도 몰랐다. 무대에서 왔다갔다 하는 남자가 있는데 내 눈에 상당히 잘하는 사람이었다. 연기를 참 잘하는 사람이 있네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나와서 보니까 이름이 참 이상하더라. 최불암. 그리고는 잊어버렸다”고 설명했다.

최불암은 김민자를 TV에서 처음 봤다고. 특히 ”연극을 포기하고 방송 시작한 게 이 사람 때문이야”라고 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SBS
SBS

최불암은 라이모 부부를 50년 전 아내와 함께 있었던 국립극단으로 안내하며 ”아내는 해 떨어지면 보고 싶은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김민자의 등장에 안현모는 ”어쩜 이렇게 아름다우시냐”며 감탄했고, 김민자는 현재 봉사활동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불암 김민자 부부는 라이모 부부에게 연극 무대에서 시작된 러브 스토리를 들려주며 ”결혼할 당시에도 반대가 많았지만, 사랑은 흔들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불암은 ”아내를 어떻게 하면 더 행복하게 해줄까 생각한다”고 말했고, 김민자는 ”부부에게 필요한 건 배려와 존중”이라면서 “50년 부부도 안 맞는 것이 있고, 안 맞는 건 영원히 안 맞는다”며 서로의 삶과 방식을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결혼 50년차 부부의 현명함이 빛난 순간이었다.

한편으로 ”오랫동안 함께했는데 동상이몽 있냐”는 질문에 김민자는 ”있다. 영원히 안 맞는다”고 대답해 웃음도 샀다. 또 ”오래 살다 보면 서로 배려를 해줘야 한다. 부부가 절대로 같을 수는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방송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