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07일 16시 28분 KST

고유정이 '아들 때문에' 얼굴을 공개하지 못하겠다고 밝혔다

얼굴 공개를 극심히 두려워하고 있다

뉴스1
고유정씨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고유정(36)씨가 얼굴 공개를 극심히 두려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7일 뉴시스에 따르면 고유정 씨는 자신과 피해자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과 가족 때문에 얼굴 공개를 하지 못하겠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고씨가 ”얼굴이 노출되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경찰은 고씨의 얼굴이 최대한 공개가 안 되는 방향으로 노출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고씨의 신상과 얼굴을 공개하기로 했다. 하지만 고유정이 지난 6일 제주동부경찰서 진술녹화실에서 조사를 마친 뒤 유치장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얼굴을 가려 얼굴 공개가 불발됐다.

이에 대해 경찰은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됐어도 당사자가 거부하면 강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