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02일 17시 31분 KST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다

남은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2명으로 줄었다

뉴스1

광주·전남 지역의 마지막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알려진 곽예남 할머니(94)가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받지 못한 채 2일 세상을 떠났다.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은 폐암으로 투병 중이던 곽 할머니가 이날 오전 10시59분께 전남 담양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전했다. 빈소는 전북 전주 전주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4일 오전 8시이며 장지는 충남 천안 망향의동산으로 알려졌다.

1925년 태어난 곽예남 할머니는 태평양전쟁 막바지인 1944년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고초를 겪었다. 1945년 해방을 맞았지만 곽 할머니는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중국에서 60여년을 살았다.

곽 할머니는 가족을 찾고 싶어 일본군 ‘위안부’라는 사실을 밝히고 2004년 4월1일 한국에 돌아왔다. 곽 할머니는 귀국 당시 피부상피세포암 등을 앓고 있었고 2015년 12월 폐암4기 판정을 받았다.

6개월 시한부 판정에도 3년 이상 버텨온 곽 할머니는 올해 초 건강이 악화되면서 광주의 병원들을 오가며 생활해왔다. 곽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2명으로 줄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