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21일 23시 05분 KST

래퍼 빈지노가 군복무 기간 동안 기다려 준 스테파니 미초바를 위해 준비한 선물(사진)

"드디어 꽃신을 주었다!!"

래퍼 빈지노가 2년여 간의 고무신 생활을 마친 연인 모델 스테파니 미초바를 위해 ‘꽃신’을 선물했다.

21일 빈지노는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직접 꾸민 꽃신 사진을 게시했다.

빈지노 인스타그램
빈지노 인스타그램
빈지노 인스타그램
빈지노 인스타그램

빈지노는 ”드디어 꽃신을 주었다”며 ”전역날에 주고 싶었는데 꽃 데코를 마저 못 해서. 매일 같이 있으니까 도저히 마무리할 틈이 안 났다”고 썼다. 이어 ”겨우 도망쳐서 완성. 정말 고마워 스테파니”라며 ”넌 이 꽃신을 받을 자격이 충분해. 고무신 안녕”이라고 덧붙였다.

빈지노와 스테파니 미초바는 지난 2015년 5월 연인 사이임을 공식적으로 밝혔고, 이후 공개연애를 지속해 왔다.

한편 빈지노는 지난 17일 강원도 철원에 위치한 6사단 청성부대에서 병장으로 만기 제대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