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5일 20시 39분 KST

통일부가 조선일보 기자의 남북회담 취재를 불허한 이유

기자단은 강력 항의했다.

뉴스1

통일부가 15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리는 남북 고위급 회담 풀취재(POOL·공동취재)를 맡은 조선일보 소속 탈북기자를 취재단에서 배제했다. 당초 통일부 기자단을 대표해 4개사가 이번 고위급 회담을 취재하기로 했었다. 하지만 통일부의 일방 통보에 따라 조선일보를 제외한 3개사만 취재에 참여했다.

뉴스1에 따르면 통일부는 이날 오전 6시30분께 “조선일보에서 풀취재 기자를 김명성 기자에서 다른 기자로 변경하지 않으면 통일부에서는 풀취재단에서 배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통상 남북 고위급 회담 대표단이 삼청동에 위치한 남북 회담본부에서 오전 7시30분께 출발하는 점을 고려하면 1시간 전에 촉박하게 알려온 셈이다.

통일부는 취재 배제 방침의 이유에 대해 “한정된 공간에서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데, 김명성 기자가 활발한 활동을 해서 널리 알려졌으니 언론을 제한한다기보다는 그런 특수한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라고 판단해 협조를 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전 7시15분께 해당 기자와 면담 자리에서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판단한 것”이라며 “책임은 제가 지겠다”고 말했다.

통일부의 이런 방침은 북측의 요구와도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의 이의제기는 없었다”며 “자체적으로 종합적 판단을 한 것”이라고 답했다. ‘앞으로도 탈북기자는 북한 지역 취재를 허용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조 장관은 “미리 가정해서 말씀드릴 순 없다”고만 답했다.

통일부 기자단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기자단은 ”북한이 탈북민에 대한 불편한 시각을 바탕으로 김 기자의 취재에 반발할 수도 있다”면서 ”그런 상황이 벌어진다면 통일부가 ‘탈북민도 대한민국 국민이다. 취재진의 출신을 문제 삼는 것은 북측의 월권’이라고 부당함을 지적하면 될 일이지 정당한 취재 활동을 막은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누가 기자단을 대표해 취재할지를 정하는 것은 기자단의 권한”이라며 ”그럼에도 통일부가 사전에 한 마디 상의도 없이 김 기자를 제외한 것은 언론의 자유에 대한 심각한 침해”라고 했다.

이날 통일부 기자단의 입장문에는 통일부를 취재하는 50개사, 77명의 기자 중 49개사 76명이 동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