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03일 10시 57분 KST

황교익이 빗발치는 '수요미식회 하차 요구'에 밝힌 입장

”수요미식회에서 내가 한 발언들은 근거가 다 있다. 내 발언에 문제가 있다면 관련 학자며 연구자들이 나설 것이니 그런 것은 무시해도 된다는 것 즈음은 네티즌들도 알 것이라 생각했다"

tvn

2일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진행된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를 비판했다. ‘신의 입’이 아니고서야 12개의 막걸리 브랜드를 미리 알려주고 찾아내기를 했어도 정확히 맞힐 확률은 매우 낮다는 이유에서였다.

SBS

이후 황교익이 고정 출연 중인 tvN ‘수요미식회’ 시청자 게시판에는 황교익에 대한 하차 요구가 빗발쳤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비판한 것만이 이유는 아니었다. 이전에 황교익이 ‘수요미식회‘에서 했던 주장이 원인이었다. ‘멸치국수는 일본에서 유래했다‘거나 ‘불고기는 일본 야끼니꾸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한 것 등이 그것이다.

같은 날 황교익은 시청자 게시판에 올라온 내용을 비판하고 나섰다. 황교익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연달아 글을 올리며 ”수요미식회에서 내가 한 발언들은 근거가 다 있다”고 전했다. 황교익은 ”내 발언에 문제가 있다면 관련 학자며 연구자들이 나설 것이니 그런 것은 무시해도 된다는 것 즈음은 네티즌들도 알 것이라 생각했다”는 글을 게시했다. 또 자신이 발언했던 불고기와 야끼니꾸, 멸치국수 등에 대한 근거를 전문가들에게 물어보라는 글도 덧붙였다.

이어 그는 몇 시간 뒤 또 다시 ‘골목식당‘의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여전히 논란은 뜨거운 가운데, ‘골목식당’ PD들도 이번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TV데일리에 따르면 ‘골목식당’ 이관원, 정우진 PD는 이번 논란에 대해 ”‘골목식당’이 보여주는 건 백종원 대표와 각 골목 사장들이 어떻게 협의하고 의견을 조율해나가느냐 하는 과정”이라며 ”막걸리 테스트도 시험이라기보다는 솔루션의 한 과정”이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