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9월 27일 10시 12분 KST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를 전망했다

"'곧'이 되기를 희망한다."

SAUL LOEB via Getty Images

2차 북미정상회담은 이제 기정사실이다. 회담 개최 시기와 장소만 남았다. 마치 몇달 전 데자뷔를 보는 것 같다.

가장 먼저 윤곽을 드러내고 있는 건 시기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0월 이후’로 회담 개최 시기를 예상하면서 ‘10월설’은 일단 힘을 잃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26일(현지시각) 미국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장소와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정상회담을 통해 가능한 한 많은 걸 이룰 수 있는 올바른 여건을 확실히 충족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회담 개최 시기가) ‘곧’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10월에 열릴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 후 어느 시점이 될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언론들은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장소에 관해 여러 전망을 했다.

요미우리신문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판문점에서 열릴 것 같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국 중간선거일(11월 6일)보다 앞서 10월 중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산케이신문은 10월 개최 가능성을 낮게 봤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찰단 허용과 함께 검증 의향을 밝혔다고도 말했다. 그는 ”검증을 확실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물건을 자세히 보지도 않은 채 덮어놓고 사는’(buy a pig in a poke)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에 서명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엔 ”알기 어렵다. 어떻게 귀결될지 예단하길 원하지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진짜 진전이 이뤄지고 있으며, 우리는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폼페이오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달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에 대해 ”우리가 그동안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아온 메시지들은 매우 일관적”이라며 ”김 위원장이 비핵화에 열중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그(비핵화) 범위와 그 의미에 대해 이해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약속을 지키겠다는데 있어 매우 일관성을 보여왔다”며 ”우리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