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24일 11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24일 11시 47분 KST

미국 고등학교에서 한국 노래로 버스킹 공연을 한 사람의 정체

래퍼 딘의 곡 '인스타그램'을 불렀다.

SBS

미국 한 고등학교에서 래퍼 딘의 곡 ‘인스타그램’ 버스킹 공연이 진행됐다. 그리고 이 곡을 부른 이는 배우 차인표와 신애라의 아들 정민이었다.

23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신애라에게 가르침을 받으러 미국 캘리포니아로 떠난 네 제자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신애라는 ”미국을 살짝 경험하게 해주겠다”며 현지 고등학교를 방문했고, 이들은 마침 학교 밴드가 공연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갑자기 ”다음 곡은 한국 노래”라며 버스킹을 시작한 밴드는 딘의 ‘인스타그램’을 불렀다. 열광의 도가니인 가운데, 신애라는 갑자기 ”저 보컬은 한국인이고 성이 차씨”라며 자신의 아들임을 어필했다. 언어는 달랐지만, 그 노래는 전교생의 마음을 울렸다. 아래 영상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