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03일 20시 36분 KST

'일베 박카스남'이 경찰에 체포됐다

"관심을 끌고 싶어 사진을 올렸다"고 진술했다.

뉴스1

노년 여성의 나체사진을 인터넷에 게재한 ‘일베 박카스남’이 경찰에 체포됐다.

천안동남경찰서는 지난달 22일 인터넷 극우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 노년 여성의 주요 신체 부위가 그대로 노출된 사진 4장을 게재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A씨(27)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실제 성매매를 하고 사진을 찍어 게재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 중이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관심을 끌고 싶어 사진을 올렸다. 반응을 보고 싶었다”라며 ”직접 찍은 사진이 아닌 다른 곳에서 퍼온 사진을 집에서 올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22일 ‘일베‘에는 ‘박카스 할머니와 성매매했다’는 내용의 글과 노년 여성의 사진 4장이 게시됐다. 해당 글은 하루 만에 삭제됐으나 일베에는 이 글에 대한 후기글이 계속 올라왔고, 피해 여성에 대한 조롱이 이어졌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불법 촬영물 유포 동기와 상습적인가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