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30일 19시 47분 KST

자유한국당 일각에서 홍준표의 발언을 우려하고 있다

"'홍준표 대표가 잠수를 타면 좋겠다’는 말까지 나온다”

뉴스1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4·27 남북정상회담을 매일같이 비판하고 있다. 홍 대표는 ”위장평화 쇼”, ”말의 성찬에 불과”, ”북한 김정은과 우리 측 주사파들의 숨은 합의”라며 판문점 선언에 대한 자신만의 견해를 쉬지 않고 가감 없이 드러내고 있다.

한국당 일각에서 홍 대표와는 다른 의견이 나오고 있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한 수도권 의원은 ”″수도권은 대구·경북(TK)과 정서가 완전히 다르다”며 ”실제로 수도권에선 ‘차라리 중앙당이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좋겠다. 홍 대표가 잠수를 타면 좋겠다’라는 말까지 나온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중진의원은 ”아무리 야당이라도 칭찬할 것은 칭찬해야 한다. 무조건 비난하는 것은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는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특히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광역단체장 후보들은 홍 대표의 발언에 더욱 반발하고 있다.

경기지사 후보인 남경필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절반의 성공인가, 절반의 실패인가’ 측면에서 볼 때 절반의 성공으로 보는 게 좋을 듯”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이튿날인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님!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시작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인천시장 후보인 유정복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무책임한 발언으로 국민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몰상식한 발언이 당을 더 어렵게 만들어 가고 있다. 지도부는 정신 차려야 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김성태 원내대표 역시 의원총회에서 ”남북관계 진전에 새로운 전기가 되는 회담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국회도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할 일이 있다면 적극 뒷받침할 용의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렇게 당내에서 홍 대표의 발언과 대치되는 입장이 쏟아짐에도 홍 대표는 남북정상회담 후 나흘 내내 이를 강경하게 비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