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30일 15시 48분 KST

홍준표 대표는 판문점 선언에 대해 자신만의 견해가 있다

그는 멈출 생각이 없다. 나흘째다.

뉴스1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해 ”합의가 이루어진 이면에 북한 김정은과 우리 측 주사파들의 숨은 합의가 자리 잡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30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상회담 선언문의 1조 1항은 ‘민족 자주의 원칙을 확인한다’는 내용이다. 북한의 대표적인 통일전선전략이자 한국 내 주사파들의 이념적 토대다. 미국을 비롯한 외세 때문에 한반도에 긴장이 온다는 남북 주사파의 시각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며 ”우리 민족끼리 단합하고 힘을 합쳐서 미국 문제를 풀자는 것이 이번 선언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그는 “2005년 9·19 성명은 ‘검증가능한 한반도 비핵화‘와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 계획을 포기하겠다’는 북한의 약속을 명기하고 있었다. 2007년 10·4 공동선언에서도 북한은 9·19 성명을 성실하게 이행하기로 약속했다”라며 ”이번에는 추상적인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라는 표현을 제외하면 어디에도 북한의 핵 포기 약속이 담겨있지 않다. 오히려 ‘핵 없는 한반도’란 모호한 문구를 삽입해 미국의 핵우산 정책을 무너뜨릴 빌미를 제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하겠다’고 합의했다”며 ”앞으로 북한이 선언을 지키라고 시비를 걸면 한미 군사합동훈련을 비롯한 군사훈련조차 할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북한의 침략 행위에 대해서는 단 한 마디의 문제 제기도 하지 않았고, 그 흔한 유감 표명 한 줄 없었다”며 ”우리는 확성기 방송 같은 초보적인 심리전도 못 하도록 아예 못을 박아놓았다”고 밝혔다.

그는 ”서해 평화수역 합의도 심각한 문제”라며 ”우리 장병들이 목숨을 바쳐 지켜냈던 서해 NLL(북방한계선)을 북한에 몽땅 내줘야 하는 상황을 자초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