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6일 14시 47분 KST

올림픽이 끝났고, 컬링팀은 휴대전화를 켰다

"생각보다 많더라."

뉴스1

‘경기에만 집중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껐다‘던 ‘팀 킴’, 여자 컬링 대표팀이 휴대전화를 켰다. 그리고 본인들이 락스타가 됐다는 점을 실감했다.

선수들은 26일 강릉선수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해단식 후 ‘연합뉴스’와 만나 ‘생각보다 응원과 연락이 많았다’며 놀라워했다.

김선영은 ”기대 안 했는데 생각보다 연락이 많이 왔다. 응원이 생각보다 더 많았다는 생각에 감동했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경애도 ”생각보다 응원이 많았고, 연락도 많이 왔더라. 그 응원 덕분에 이 자리에 왔다고 생각한다”라며 ”엄마가 경기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계속 계셨는데 제대로 보지 못했다”며 집에 가면 ”엄마를 안아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초희는 ”집에 가면 올림픽에 갔다 왔다는 사실이 안 믿길 것 같다”며 웃었다.

김은정은 ”집에 가면 가장 먼저 정리를 해야 할 것 같다”며 ”올림픽 전부터 많은 투어와 일정을 다니느라 짐이 많다. 마음의 정리도 필요하다. 짐 정리를 하면서 지난 4년의 과정을 돌아보고 마음 정리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다음 달 캐나다에서 열리는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