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25일 11시 55분 KST

유명 배우 A 성추행 의혹에 곽도원 측 "사실 무근"

(공식 입장)

배우 곽도원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폭로글의 내용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나도 미투-연희단 출신 배우 A’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서 글쓴이는 A씨가 동료들에게 음담패설을 하고 같이 일하는 이들을 폭행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1

글쓴이는 A씨에게 ”나랑 공연하던 7, 8년 전 일을 기억하냐. 공연 시작 전 스트레칭을 할 때면 당신이 늘어놓는 음담패설을 들어야 했다”며 ”장비 고장 나서 작동 안 하는데 장비 고장 났다고 쌍욕을 하면서 스태프를 멍들 정도로 그렇게 팼어야 했나. 동료 배우를 희롱하고 구타하고 반성도 안 하고… 나중엔 얼렁뚱땅 사과하긴 했지만 그게 사과였나. 공연이 끝나서 유야무야 넘어갔다고 생각하겠지만 나는 아직도 그 상처 그대로다”라고 주장했다.

폭로글에는 유명 배우 A씨를 연상하게 하는 설명들이 첨부됐다. 해당 글은 게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됐지만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옮겨졌고, 누리꾼들은 곽도원을 장본인으로 추측하며 비판의 글을 남겼다. 최근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촉발되면서 몇몇 배우들의 성추행 의혹이 있었기에 대중의 분노는 높았다.

이에 폭로글의 장본인으로 지목된 곽도원 측은 25일 오전 공식 입장을 밝혔다. 곽도원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뉴스1에 ”해당 글은 사실무근이다. 현재 글이 삭제가 돼서 누가 썼는지 전혀 확인이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곽도원을 모르는 사람이 허위로 올렸다가 내린 글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일이 발생한) 시기가 전혀 맞지 않는다. 글에 쓰인 7~8년 전에는 곽도원이 극단에서 활동하지 않고 영화 ‘황해’를 촬영하고 있던 시기다”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