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9일 09시 26분 KST

檢 '국정원 특활비 유용'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자택 압수수색

검찰이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유용 사건과 관련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주거지에 대해 압수수색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오전 국정원 자금 유용과 관련해 원 전 원장의 서울 개포동 주거지 등 3~4곳에 대해 압수수색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미국 스탠퍼드 대학에 국정원 200만달러(약20억원)를 송금한 정황, 원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서울 도곡동에 있는 한 빌딩 최상층의 인테리어 비용으로 특활비 약 10억원을 사적으로 사용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국정원 특활비가 청와대로 흘러간 단서를 포착하고 지난 12일 국정원 특활비 수수와 관련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하면서 공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국정원 특활비 총 4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김 전 기획관을, 국정원으로부터 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김 전 비서관을 구속했다. 원 전 원장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지난 2010년 국정원장 재직 당시 청와대에 특활비 상납 사실을 일부분 인정했다.

특히 원 전 원장은 김 전 기획관이 '청와대 기념품 비용이 모자라다'라며 직접 돈을 보내줄 것을 요구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에 원 전 원장은 2010년 7~8월 사이 쇼핑백 2개에 5만원권으로 현금 2억원을 직원을 통해 김 전 기획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원 전 원장은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을 지시한 혐의 등으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