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19일 11시 24분 KST

'여성 몰래카메라' 공유사이트는 여전히 활발했다

지난 16일 성신여자대학교 학생들의 페이스북 익명 커뮤니티 '성신여자대학교 대나무숲'에는 아래와 같은 게시물이 올라왔다.

학교 학생들만 접속할 수 있는 익명 커뮤니티 사이트에 '몰카 사이트' 주소가 올라왔고, 여기에 많은 학생들이 자신 혹은 지인의 사진이 있을지도 몰라 수많은 '몰카' 사진들을 뒤져보고 있다는 내용이다.

이 글을 올린 제보자는 "너무 많다 너무... 너무 많고 저 많은 사진들을 찍은 그 많은 카메라 렌즈들을 어떻게 피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두려움을 표했다.

서울경제에 따르면 해당 사이트는 성매매 업소를 다녀온 남성들이 경험담을 올려 공유하는 곳으로 지역별 성매매 업소 연락처나 종업원 사진, 이용 후기 등이 게시된다.

성매매도 불법이지만, '포토갤러리' 게시판의 '회원직찍(거리의여인)' 카테고리에는 여성의 신체를 몰래 찍은 사진이 도배돼 있었다. 이

사이트에 2015년 8월부터 최근까지 올라온 '몰카' 사진은 5000장을 넘어섰다. 첫 번째 글이 2013년 2월에 작성된 것으로, 훨씬 더 많은 '몰카' 사진이 업로드됐을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부 사진에는 댓글이 100건 넘게 달렸다. 댓글들은 "잘 찍었다"라며 게시자를 칭찬하거나 사진에 등장한 여성을 품평하는 내용이 대다수였다. 매체는 수없이 올라온 '몰카' 사진 중 여성의 얼굴이 그대로 노출된 것도 있어 심각한 명예훼손이 될 수도 있다고 전했으나, 위에서도 언급됐듯 2013년부터 이 사이트는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고 운영돼 왔다.

경찰은 이 사이트와 관련해 수사 중인 사항이 있느냐는 연합뉴스 질의에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

방심위는 이 사이트 관련 신고가 접수돼 심의를 진행 중이라며 "시정요구가 결정되면 이용 해지 또는 접속차단 조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2017. 6. 19.)

SBS에 따르면 이 사이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적발돼 폐쇄될 때면 서버와 주소를 바꾸고 트위터를 통해 회원들에게 바뀐 주소를 알려주며 명맥을 이어왔다.

현재 이 사이트에 접속해 확인해 본 결과 '회원직찍(거리의여인)'이라는 카테고리는 삭제됐다. 그러나 SBS에 따르면 성매매 사실을 공유하고 당사자 몰래 찍은 사진을 유포하는 것 자체로도 불법 소지가 다분하다.

Photo gallery 몰카 보안관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