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07일 09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07일 12시 45분 KST

차은택이 믿는 건 우병우의 든든한 '백'이었다

연합뉴스

최순실 씨의 최측근이자 미르재단 몸통으로 의혹이 제기된 차은택 뮤직비디오 감독은 검찰 출신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든든한 방패막이로 생각한 것을 보여주는 증언이 나왔다.

TV조선 11월7일 보도에 따르면 이성한 미르재단 전 사무총장에게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뒤를 봐주고 있으니 걱정 말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르재단이 16개 대기업에서 걷은 금액은 무려 486억원. 미르 재단 전 사무총장 이성한씨는 기업들이 자금이 생각보다 많이 걷히는데다 이를 자신의 통장으로 걷는 것이 꺼림칙해 차은택 감독에게 이를 물어봤다.

우 전 수석이 가족회사 관련 질문을 받자 날카로운 눈빛으로 기자를 바라보고 있다.

TV조선에 따르면 "이런 식으로 재단을 운영하다 나중에 문제가 생기면 어떡하냐?"고 물어본 이 전 사무총장에게 차 감독은 대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명함을 보여주며 "우리를 봐주고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차씨는 또 우 전 수석이 '우병우 사단'으로 불리는 검찰 간부까지 소개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우 전 수석이 민정수석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미르재단 모금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것이기도 하다.

이 같은 자신감은 자신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지난 6일 검찰 조사에서도 드러났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김석우 특수2부장에게 밤늦게까지 조사를 받았지만, 팔짱을 끼고 삐딱하게 의자에 앉은 채 검찰 직원들과 담소 나누는 모습이 조선일보에 포착됐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선일보 보도를 본 뒤 "조금 으슬으슬하다 하니 입던 점퍼도 빌려주고 조사 중간 중간에 깍듯한 태도로 뭔가를 보고하는 듯한 겸손"이라며 "검찰이 문을 닫으려고 작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토로했다.

이번 검찰의 우 전 수석 조사는 통상의 조사와는 다소 달라 보인다. 수사의 기본인 자택과 휴대폰 압수수색도 생략된 데다 소환일도 피의자와 상의해 정하는 등의 상식 밖의 행보를 보였기 때문이다.

Photo gallery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문' 대국민담화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