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08일 15시 40분 KST

도경완이 돌싱포맨의 유도신문에 "사람들이 내 이름도 모른다"며 '장윤정 남편'으로 사는 서러움을 터뜨렸다

‘조병완’, ‘도봉완‘, ‘도경환‘으로 검색해도 도경완이 뜬다.

뉴스1 / SBS 미우새
도경완이 '미우새' 돌싱포맨의 유도신문에 "사람들이 내 이름도 모른다"며 '장윤정 남편'으로 사는 서러움을 터뜨렸다. ‘조병완’, ‘도봉완‘, ‘도경환‘으로 검색해도 도경완이 뜬다. 한끗 차이에서 비롯되는 엄청난(?) 서러움이다. 

트로트 가수 장윤정 남편 도경완 전 아나운서가 부인에게 ”지금도 애기 같다”며 깊은 애정을 표하면서도 국보급 연예인 남편으로서 겪는 서러운 점을 털어놨다. 

지난 6월 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도경완은 탁재훈이 ”아, 난 윤정이 진짜 애기 때 봤거든”이라고 말하자 ”(윤정 씨는) 지금도 애기 같아요”라고 너무나 자연스럽게 말해 돌싱포맨(탁재훈, 이상민, 김준호, 임원희 이혼 전력 있는 4총사)에게는 한숨을, 스튜디오에는 웃음을 자아냈다.

SBS 미운우리새끼
도경완이 '미우새' 돌싱포맨의 유도신문에 "사람들이 내 이름도 모른다"며 '장윤정 남편'으로 사는 서러움을 터뜨렸다. ‘조병완’, ‘도봉완‘, ‘도경환‘으로 검색해도 도경완이 뜬다. 한끗 차이에서 비롯되는 엄청난(?) 서러움이다. 

도경완은 말을 시작할 때마다 ”우리 윤정 씨는”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사랑꾼’ 면모를 뽐내며 장윤정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부모님께 장윤정 디너쇼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표가 다 매진돼서 없었다”며 ”그때 윤정 씨가 ‘여기로 문의하세요’라며 번호를 줬는데 그게 본인 번호였다”고 말했다.

이후 도경완은 장윤정과 만나 ”한 잔하고 싶은데, 좀 사달라고 했다”며 ”세 번째 만남에서 윤정 씨가 ‘너 나 좋아하지?‘라고 해서 ‘맞습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돌싱포맨은 도경완의 연애담에 ‘심쿵’하면서도 자꾸 도경완에게 ”얘기 못한 게 더 많은지 않느냐”고 부추겼다. 장윤정한테 서운하거나 서러운 점이 없느냐는 뜻이었다.

도경완은 돌싱포맨의 유도신문(?)에 휘말려 사람들이 본인을 ‘장윤정 남편‘으로 주로 인식하는 현실에 서러움을 표했다. 그는 ”사람들이 제 이름도 잘 몰라요. ‘조병완’, ‘도봉완‘, ‘도경환‘으로 검색해도 제가 떠요. 심지어 회사에서도 사표를 내자 ‘도경환 퇴사’라고 기사가 났어요”라며 웃픈 에피소드를 전했다.  

도경완은 아울러 ”봐봐요, 오랜만에 누구를 만나면 ‘반갑다. 잘 지냈지?’ 하면서 다음 말이 열이면 열 ‘윤정 씨 잘 있지?‘ 이거예요. 그 다음엔 열에서 아홉이 ‘윤정 씨한테 잘해줘’라고 해요. 마치 제가 문화재청 관리 직원처럼 국보를 잘 케어해줘야 하는 것처럼”이라며 봇물 터지듯 서러움을 폭발시켰다.  

이에 ‘도경완을 도와주어야겠다’며 쓸데없이(?) 나선 돌싱포맨은 결혼 9년차 도경완에게 “지금부터 변해야 한다” “도경완 자신을 찾아야한다”고 조언(?)하기 시작했다. 탁재훈은 ”왜 일을 그만뒀냐. 일단 일을 그만 두면 눈치보게 되어 있다. 아무리 장윤정 씨가 그만두라고 해도 진짜 그만둔 거 하고는 달라”라며 도경완의 프리선언을 걱정했다.

도경완은 ”진짜 그랬다. 눈물 나려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탁재훈은 또 ”그런 거 가지고 눈물 흘리면 평생 집에서 눈물 흘리면서 살거야? 강해져야 해”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돌싱포맨은 아내 장윤정보다 택배 개수가 밀린다는 도경완을 위해 택배를 보내주겠다고 했고, 도경완은 “나 지금 너무 행복해서 울 것 같다. 든든한 우군이 생겼다”며 웃픈 감정을 토로했다. 이 장면은 이날 분당 시청률이 20.1%까지 치솟으며 ‘미우새’ 최고의 1분을 장식했으며, ‘미우새’는 이날 일요 예능 1위에 등극했다. 

 

강나연 : nayeon.kang@buzzfee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