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05일 10시 28분 KST

"흔쾌히 1백 만원 꺼내 줬다" 안정환이 전성기 시절 "용돈 좀 달라"는 후배 말에 보인 츤데레적 면모

술 깨고 후회한 거 아니죠?

MBC/게티이미지/뉴스1
안정환

안정환이 과거 축구 선수 시절 ‘용돈을 달라’는 후배에 1백만 원 이상의 돈을 흔쾌히 준 적이 있다는 사연이 밝혀졌다. 

유튜브 ‘리춘수‘에 지난 3일 올라온 ‘현영민 이천수가 뽑은 가장 어려웠던 선배 1위는’이라는 영상에서 이천수는 2002년 월드컵 멤버 현영민과 밥을 먹었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안정환에 대한 얘기를 나눴고, 이천수는 안정환을 두고 ”당시에 CF도 찍고 외모가 아예 달랐다”며 ”우리는 정말 운동선수 외모인데 (안정환이) 너무 잘 생기다 보니 ‘저 사람은 뭘 했길래 저러지’라며 부러웠다”라고 말했다.

유튜브 리춘수
현영민, 이천수 

이어 이천수는 ”부러워서 말걸기가 불편했다”며 안정환을 대하기 어려웠던 선배로 꼽았고, 그러자 현영민은 ”(안정환이) 되게 츤데레”라며 ”용돈도 많이 챙겨줬다”고 말했다. 현영민은 ”술 마시고 ‘형님 돈도 많으신데 용돈 좀 주세요’라고 하니 흔쾌히 1백만 원 넘게 줬다”며 ”그때 내가 술에 많이 취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Getty Images
자료이미지

이천수는 다시 자신이 안정환을 불편해했다고 훗날 안정환에게 말하니 안정환이 “나도 네 얼굴이 불편했다”고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천수는 “그 형 입장에선 내 얼굴이 불편했을 수 있다”며 웃었다. 이천수와 현영민은 2002년 한일월드컵 대표팀 멤버로, 2005년 울산 현대에서도 함께 뛰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